광주 자동차,의료로봇 산업 집중육성에 힘써

 

 

 

광주시는 지역의 산업특성과 향후 시장규모, 발전 가능성 등을 폭넓게 고려해 우선 이 산업들을 집중 육성·발전시키기로 했다고 1일 밝혔다.

 

 

시는 내년부터 오는 2020년까지 6년 동안 국비 5865억원과 시비 1833억원, 민간자본 649억원까지 총 8347억원을 투입해 자동차 전용 임대 국가산업단지를 조성하고 친환경자동차 부품산업 클러스터 조성과 유망 기술을 개발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시는 기획재정부의 2015년 예비타당성조사 선정과 국비 확보에 주력 중이며, 노·사·민·정이 참여하는 '광주자동차밸리 추진위원회'를 구성해 사회적 합의를 도출하고 완성차 및 부품업체의 투자를 적극 유도할 방침이다.

 

마이크로 의료로봇산업은 급속한 고령화와 복지강화 추세와 맞물려 세계 시장규모와 국내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유망 분야다. 이에 따라 시는 관련 기술과 시장 선점을 위해 지난해부터 오는 2018년까지 총 사업비 298억원을 투입해 첨단R&D특구 내 전남대 첨단 산학캠퍼스에 마이크로 의료로봇센터를 구축 중이다.

이곳에는 마이크로 의료로봇 및 핵심부품 시작품 제작용 장비, 성능분석 장비, 의료적 시작품 양산화 장비 등 필수장비 등이 구축된다.

 

 

 

 

 

아울러 내년까지 마이크로 의료로봇 기반을 구축하고, 2018년까지 인프라 활용과 제품화를 위한 연구개발(R&D)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2019년까지 280억원을 들여 전남대학교 로봇연구소를 통해 심근경색 치료용 마이크로의료로봇 시스템 및 부품, 무절개 뇌질환치료 마이크로의료로봇 시스템 및 부품 등 핵심부품 개발 및 산업화도 지원한다. 이 외에도 2016년까지 100억원을 들여 체외 원격조종 캡슐내시경시스템 개발 및 상품화도 추진한다.

이 시스템은 기존 캡슐내시경으로는 불가능한 정밀위치 실시간 진단 및 생검이 가능토록 한 것이며, 기술이 개발될 경우 장기별 시술 소요시간도 기존 캡슐의 12~24시간에서 20분 미만까지 획기적으로 단축할 수 있게 된다.

손경종 광주시 자동차산업과장은 "친환경자동차, 마이크로의료로봇산업 집중 육성은 지역 제조업의 활성화와 시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해 '더불어 사는 광주, 더불어 행복한 시민'이라는 가치를 실현하는 매우 효과적인 수단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Posted by 로보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